보육시설에서 생활하는 청소년들은 만18세가 되면 법적으로 성인으로 분류되어 정부의 보호가 종결되면서 정부에서 지급되는 자립정착금 약 4백만원으로 스스로 홀로서기를 시작해야합니다. 인권강국, 복지강국을 지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보육시설에서 생활하는 청소년들은 만18세가 되면 법적으로 성인으로 분류되어 정부의 보호가 종결되면서 정부에서 지급되는 자립정착금 약 4백만원으로 스스로 홀로서기를 시작해야합니다. 인권강국, 복지강국을 지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Ⅲ. 결론

Ⅳ. 참고자료

본문내용

으로 지불하는 것이 아니라 매월 40만원 이상 현금지급하거나 적어도 1~2년간은 월세나 식비 정도를 생계급여로 지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여겨진다.
-사회복지사 및 보호사의 도움을 받던 보육시설 청소년은, 보육시설 퇴소 이후 자유인 신분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갑작스럽게 찾아온 신분의 변화로 일부 청소년은 방종아닌 방종을 하게 되고, 이후 생활고로 인해 노숙자로 전락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부에서는 퇴소 청소년의 자립을 위해 매월 1~2차례 이상 사회복지사가 퇴소 청소년을 방문하는 것을 법제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문제가 발견된 퇴소 청소년에 대해서는 다시금 보육시설에 입소토록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여겨진다.
Ⅲ. 결론
우리나라는 보육시설 거주 청소년이 만 18세 이상에 도달했을 때, 일률적으로 퇴소를 강요하고 있다. 그러나 미처 홀로서기가 준비되지 못한 청소년이 있을 수 있다는 점에서, 정부에서는 일률적으로 퇴소를 결정하기 보다는 개별 심층면접을 통해 홀로서기가 준비된 청소년만 퇴소를 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여겨졌다.
Ⅳ. 참고자료
아동복지론 (예방과 통합의 관점에서 본) 노혜련, 김미원, 조소연 저 학지사 2015.09.15.

키워드

  • 가격5,5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18.02.18
  • 저작시기2018.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4591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