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자전에 대하여 - 남자이고 싶었던 그녀들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김태자전에 대하여 - 남자이고 싶었던 그녀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에 들어가게 되는데 여기에서 시름을 잊으려 시를 짓다 우연히 소선을 만나게 된다. 번뇌함을 피하기 위해 금선암으로 가던 도중 탐주호색하는 무리에게 여자임을 들통나고 환난을 만나게 된다. 이때에 금선암으로 향하고 있던 소선이 보고 기절한 서란에게 환약을 먹여 살려내고 취미궁으로 함께 간다.
위에서 본 바와 같이 그녀들의 위기상황 모면에는 항상 남성들의 도움이 있었던 것이다.
내가 여자이기 때문에 여자의 입장에서 <김태자전>을 읽은 것 같다. 어쩌면 억지로 짜맞춘 듯한 나의 글은 말도 안 되는 말들 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페미니스트(?)처럼 보였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내가 느끼는 현실의 그리고 작품 속의 여성들은 아직은 힘이 없고, 약한 존재이다. 이 험한 세상에서 살아가는 여자들이여~ 힘을 기르자~!
  • 가격1,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8.11.25
  • 저작시기2018.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71526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