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민속] 국립 민속박물관을 다녀와서 (한국인의 일생)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한국 민속] 국립 민속박물관을 다녀와서 (한국인의 일생)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들어가는 말
Ⅱ. 한국인의 일생
1. 출생
2. 관례
3. 혼례
4. 상례
5. 제례
Ⅲ. 맺는 말

본문내용

절을 한다.
⑧ 종헌(終獻): 형제 중의 맏이나 친척 중의 연장자가 세 번째 잔을 올리고, 두 번 절을 한다.
⑨ 유식(侑食): 잔에 술을 더 채우며, 숟가락을 밥에 꽂고 젓가락을 가지런히 놓은 후에 두 번 절을 한다.
⑩ 합문(闔門): 문을 닫고 나가 흠향歆饗하기를 기다린다.
⑪ 계문(啓門): 문을 열고 들어가 국을 내려 숭늉을 올린다.
⑫ 사신(辭神): 제사가 끝나 주인 이하 모두 두 번 절을 한다.
⑬ 납주(納主): 신주를 사당으로 다시 모신다.
⑭ 철찬(撤饌): 제사상의 음식을 모두 물리고, 그 음식으로 음복을 한다.
나. 제사상 차림
제사상에는 기본적으로 맨 앞줄에 과일, 둘째 줄에 포와 나물, 셋째 줄에 탕, 넷째 줄에 적과 전, 다섯째 줄에 메(밥)와 갱(국)을 놓는다. 그러나 제사상 차림은 각 지방의 관습이나 가문의 전통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일반적으로 제주가 제사상을 향해서 오른쪽을 동쪽, 왼쪽을 서쪽이라 하였을 때, 대체로 다음과 같은 원칙에 따라 제사 음식을 차린다.
① 조율이시(棗栗梨): 왼쪽에서부터 대추, 밤, 배, 감순
② 홍동백서(紅東白西):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
③ 생동숙서(生東熟西): 생채(김치)는 동쪽, 숙채(나물)은 서쪽
④ 강신(降神): 주인이 분향하고 술을 따라 모사기에 따른 후에 두 번 절을 한다.
⑤ 좌포우해(左脯右): 포는 왼쪽, 젓갈은 오른쪽
⑥ 어동육서(魚東肉西): 생선은 동쪽, 육류는 서쪽
⑦ 아헌(亞獻): 주부가 두 번째 잔을 올리고, 네 번 절을 한다.
⑧ 두동미서(頭東尾西): 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
⑨ 건좌습우(乾左濕右): 마른 것은 왼쪽, 젖은 것은 오른쪽
⑩ 반서갱동(飯西羹東): 밥은 서쪽, 국은 동쪽
⑪ 고서비동(考西東): 아버지 신위는 서쪽, 어머니 신위는 동쪽.
다. 제기
제기는 제사에 사용되는 각종 그릇과 도구를 말한다. 제기는 일반적으로 나무, 사기, 놋쇠 등으로 만드는데, 사당에서는 놋쇠나 사기로 만든 제기, 묘소에서는 가볍고 운반하기 쉬운 나무 제기를 사용하였다. 제기는 조상을 위한 그릇이기 때문에 사당의 제기고(祭器庫)나 특별히 만든 나무 궤에 보관하였다. 또한 남에게 제기를 빌려주거나 팔지 못하게 하였으며, 제기가 못 쓰게 되면 땅에 파묻고 다른 용도로 쓰지 않았다.
라. 감모여재도
집 안에 사당이 없거나 외지에서 지방(紙榜)으로 제사를 지낼 때 사용하는 그림으로, 제사를 모시는 조상이 마치 계신 듯이 추모하여 지낸다고 하여 ‘감모여재도(感慕如在圖)’라고 하며, 사당이 그려져 있어서 ‘사당도(祠堂圖)’라고도 한다. 감모여재도는 사당을 대신하는 것이기 때문에 보관하거나 휴대하기 쉽도록 족자(簇子) 형태로 만들며, 지방을 붙였다가 뗄 수 있도록 사당 중앙의 위패 자리를 비워놓았다. 위패 앞에는 촛대와 과일 등이 놓인 제사상을, 그 아래에는 항합과 향로가 놓인 향상을 그렸다. 제사상에는 석류나 포도 등의 과일을 그려서 제사를 통한 자손번창을 기원하기도 하였다.
사당
제사상
제기
감모여재도
Ⅲ. 맺는 말
한국어교육 과정을 공부하면서 우리나라 것에 대한 관심이 많이 고조되었다. 더구나 한국 민속의 이해 과목을 공부하면서는 평상시 등한시했던 민속 분야에 대해서 하다못해 절을 가더라도 산신각 하나도 무심히 지나치지 않고 왜 그런가 궁금해 하는 습성이 생겼다.
국립민속박물관 방문은 두 번째이다. 처음 방문했을 때에는 그냥 훑어보는 수준으로 관람을 했는데 요번에는 과제를 써야 하는 문제도 있지만 한국 민속의 이해를 배우고 나서 하는 관람이라 훨씬 눈에 잘 들어오고 이해의 폭도 넓혀지는 듯 하다.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과 조상들의 지혜로운 생활 발자취를 더듬어 가다 보니 어느 것 하나도 오묘한 의미 없이 이루어진 것이 없어 하나하나 터득해 나가는 재미가 솔솔하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이 일생을 살면서 누구나 겪어야 하는 관혼상제에 대해 그 동안 어렵고 별로 필요를 느끼지 않아 한국 사람이면서도 모르는 부분이 많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고 실생활에도 응용할 생각이다.
또한 한국어교사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했듯이, 지금부터라도 우리나라 문화, 민속에 대해 시간 나는 대로 전국을 돌아다니며 답사를 하고 공부도 해서 외국인 학습자들에게 우리 조상과 문화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정확하게 가르쳐 주어 외국인 학습자들이 한국을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지도해 주겠다고 다짐해 본다.
※ 참고자료 : 국립민속박물관 http://www.nfm.go.kr
  • 가격1,400
  • 페이지수9페이지
  • 등록일2019.03.13
  • 저작시기2019.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89801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