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영양 ) 2019년 전문학술지(예. 한국영양학회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등 다수)에 발표된 보건영양 관련 논문 하나를 선택하여 읽은 후 다음을 수행하세요.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보건영양 ) 2019년 전문학술지(예. 한국영양학회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등 다수)에 발표된 보건영양 관련 논문 하나를 선택하여 읽은 후 다음을 수행하세요. 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용어정리

2. 내용 요약

3. 고찰

4. 참고문헌

본문내용

20~30대의 청년들이 사회생활을 힘들어하는 이유가 직무의 업무적인 스트레스 보다 같은 직장, 공간에서 있는 인간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라고 한다. 사회에 나가게 되면 어쩔 수 없이 다른 사람의 의견을 수용해야할 경우도 있고, 사람과 사이에서 트러블이 발생 할 수도 있다. 그리고 이러한 상황에서 불편한 사람들이 같이 얼굴을 맞대고 식사는 하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일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가능하면 점심시간이라도 평화롭고 자유롭게 보내고 싶은 마음이 들것이다. 특히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사이와 사업주와 직원의 관계와 같이 불편한 자리에서의 식사는 정말 힘들 것이다. 공동체의 생활을 위해서 어쩔 수 없이 불편함을 감수하고 식사를 하는 경우는 종종 있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혼밥은 어떻게 보면 불편하고 어색한 장소를 벗어나서 나 혼자 즐길 수 있는 자유로움 이라고 볼 수도 있다.
고용의 형태에 따른 혼밥의 식문화에 차이에 대해서, 정규직보다 비정규직에 근무하는 사람들이 1일 끼니의 횟수와 혼밥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이 더 높게 측정이 되었다. 그렇다면 이러한 이유는 무엇일까. 본 논문에서는 구체적인 이유나 가설에 대해서 설명해 주지 않았다. 그래서 추가의 다른 자료들을 살펴본 결과 비정규직의 경우 정규직에 근무하는 직원들에 비해서 급여의 차이가 발생한다. 특히 정규식의 경우 언제나 일할 수 있는 공간이 준비되어 그러게 비해서 비정규직의 경우, 계약 기간까지만 근무가 가능하면 계약이 끝난 경우 새로운 곳을 찾아야 하는 불안한 경제의 상황에 있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혼자 살면서 잦은 외식은 큰 부담이 될 것이다. 그래서 비정규직의 대부분의 대상자들은 집에서 밥을 먹는다고 한다. 하지만 비정규직의 경우에도 20대의 연령층 보다는 30~50대의 연령층이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해서 먹는다고 한다. 혼밥을 하는 해동에 대해서는 20대의 연령층이 더 개방적으로 긍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지만 직접 요리를 해서 먹는 대상자는 많지 않으며, 대부분의 20대는 외식을 하거나 밖에서 구매해서 먹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여성의 경우 다이어트와 같은 관리를 위해서 점심만 먹고 저녁을 건너뛰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또한 간단한 우유, 계란, 등으로 식사를 대체하는 경우도 많이 있다.
혼밥을 즐기는 사람들 중에서 60%는 1인 가구이고, 나머지 40%는 일반 가정에서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라고 한다. 본 논문에서는 언급하지 않았던 내용이다. 혼밥을 즐기는 40%의 사람들은 부모님, 형제, 자매와 함께 생활을 하지만 바쁜 사회 속에서 살다보니 가족이 같이 밥을 먹을 시간이 없거나, 서로 시간이 맞지 않아서 혼자 밥을 먹는 사람들이다. 특히, 청소년의 경우 혼밥을 하는 학생들이 많이 늘어났다고 한다. 과거에는 학교를 마치면 바로 집으로 가거가 친구들과 놀러 갔지만 현대의 학생들은 학교가 끝나면 학원을 간다. 그래서 학원가는 길에, 학원에서 돌아오는 길에 간단하게 혼자서 밥을 먹는 경우가 많으며, 이러한 학생들의 경우 대부분 분식, 패스트푸드, 편의점에서 끼니를 해결한다고 한다.
전체적인 의견을 정리해서 볼 때, 혼자 하는 식사에 대해서는 여전히 긍정적인 측면도 많이 있고, 부정적인 측면도 많이 있다. 긍정적인 측면은 혼자 하는 식사가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혀서 그 나라의 특유한 문화로써 보여 질 수 있다는 점이다. 예를 들면 개인주의 사회 만연한 일본의 경우, 혼자 하는 식사, 술, 오락의 다양한 문화가 많이 자리잡혀있는 상태이다. 그래서 다양한 업종의 식당에서 혼자서 식사를 즐길 수 있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 줘서 혼자서 여행을 하는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부정적인 면은 논문에서도 언급했듯이 영양의 문제가 가장 크다. 규칙적인 식사가 되지 않고, 불균형적인 영양의 문제로 지적을 받고 있다. 균형잡히지 않은 식사로 인해서 건강에 무리가 오고, 병이 생기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성인병과 관련된 질병의 발병률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서 큰 문제로 보여진다. 그리고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1인 가구주들의 의식의 변화가 필요할 것이다. 좀 더 자신의 몸을 챙기고 올바른 식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하지만 이 문제는 간단하게 해결하기 어렵기 때문에 이 분야에 대해서 더 많은 연구를 진행해서 모두 같이 해결방법을 찾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4. 참고문헌
1인가구의 고용형태 및 연령별 혼자 식사(혼밥)관련 식행동 비교, 오유진, 2019

키워드

  • 가격4,800
  • 페이지수9페이지
  • 등록일2021.08.20
  • 저작시기2021.7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54307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