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철학] 니체 - 비극의 탄생을 읽고...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서양철학] 니체 - 비극의 탄생을 읽고...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있는 인간 현상으로 본다. 왜냐하면, 다시 반복된 것을 과거에서처럼 당하고 지나갈 것이 아니라 처방할 방식이 있고 바꿀 수 있는 방식을 세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고집하는 그 과거의 방식에 대해 웃을 수 있기 때문이다.
2500년의 역사과정을 마주하여 본다면, 고대 그리스의 전환기와 19세기말의 전환기 사이에 두 변환 점이 닮았지만, 표출되는 방식을 다르다고 할 수 있다. 이제 인간은 치장하는 방식을 바꾸거나, 고칠 수 있는 방식을 바꿀 수 있다고 느꼈기 때문일 것이다. 자, 다른 겉보기 모습이 등장한 것은 19세기 후반이다. 이제는 드라마에서 비극과 희극 또는 비관주의와 낙관주의 관계를 넘어서, 인간은 개별적 삶의 특수자로서 이미 자신을 드러냄에서 비극과 희극을 함께 볼 수 있다. 그래서 집단의 비극을 개인의 비극으로 바꾸는 것이라기보다, 개인의 비극조차도 희극으로 또는 거칠게 말하여 낭만을 만들 수 있는 꿈을 꾼다. 이 꿈이 도취의 꿈을 넘어서 현실로 등장할 때 새로운 공동체는 성립할 것 같다.
다시 말하면, 내재적 변화로서 인류 변화는 낙관적이다. 그런데 개인이 숙명적으로 비극일 수밖에 없다고 하기보다, 현상으로 일순간 겉 부분에서 놀 수밖에 없는 개인들도 낙관적으로 놀 수 있는 공동체를 만들 수 있다고 자각하고 있기도 하다. 성찰하고 반추하는 "현실"이다. 즉 겉보기에는 머뭇거리고 지체하며 준비하는 삶이지만, 순간 순간의 역동의 총합은 미래도약의 환희이다. 이 준비하는 역동, 내재적 충력은 미래 도약의 즐거움과 같이 나아간다. 이 준비의 총합은 그래서 되새김질하며 즐거워하는 현실이 될 것이다
  • 가격1,500
  • 페이지수5페이지
  • 등록일2004.04.05
  • 저작시기2004.0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577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