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신문의 선정주의와 상업주의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스포츠신문의 선정주의와 상업주의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서 론 - 문제 제기


2. 본 론 - 상업주의와 선정주의


3. 결 론 - 요약 및 해결방안


4. 조원감상


5. 참고문헌

본문내용

나타난 1963년을 기점으로 현재 6대 스포츠 신문이 있다. 스포츠 신문은 기존신문과는 다른 저널리즘을 표방하며 스포츠 연예분야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러다보니 그동안 많은 스포츠신문은 객관적 사실성을 고려하지 않고 단순한 돈벌이를 위한 난잡한 가십성, 비윤리성, 인권침해적인 기사를 내보내었으며, 흥미를 유발시키는 선정적 지면들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러한 현상은 지나친 상업주의에 기인하고 있다. 선정주의와 상업주의의 한 예로 발행되는 대중의 원초적 본능을 자극, 호기심을 유발하는 기사 등의 스포츠 신문들을 흔히 황색저널리즘이라고 한다. 황색 저널리즘은 성에대한 도덕적 관념을 무너뜨리고, 푼돈에 자신의 가치를 맞바꿔 버리는 등의 심각한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느낀점>
- 신문의 역할은 사회,경제,스포츠 여러 다 방면에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면서 정 확하고 객관성이 있다는 믿음이 깨졌다. 스포츠 신문을 보면 독자들의 시선을 잡아끌기위해서 스포츠기사보다는 선정적인 연예인기사나 상업적인 기사들이 많다. 말이 스포츠 신문이지 연예신문이나 다름없는듯 하다. 신문의 중심내용을 자리잡는 기사제목 조차도 과장되고 허위스러운 글로 남발하면서 까지 기사를 읽게 함으로 정확성을 떨어뜨리면서 민망스러운 글들로 도배를 한다. 고급독자가 되기 위해 독자 스스로 편집자가 되어 올바른 스포츠기사를 만들어나가야 될 것 같다.
- 스포츠신문의 연예면이나 선정적인 글들도 충분히 문제가 되지만은 스포츠신문사의 입장에서 보았을때 그런것들로 하여금 신문이 팔리기 때문에 꼭 나쁘다고만 볼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없앤다거나 그런개선방향보다는 줄인다던지 스포츠기사량을 늘려서 무엇이 중점이 되는가를 말해주는 스포츠 신문이 되어야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과제로 미처 생각지못했던 분야에 대해 새로이 공부하게되었고 생각의 폭을 좀더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 이번과제를 준비하면서 먼저 스포츠신문의 선정적면을 먼저 문제 삼아야할 것이 아니라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던 우리의 인식을 먼저 되돌아보아야한다는 생각을 먼저 갖게 되었다. 나부터도 그렇다. 일반 경제적인 신문들보다 그냥 밋밋한 연애기사들보다 선정적인 글에 더 눈이 가는 것이 사실이다. 더 히트를 칠 수 있는 글을 내보내기위해 비양심적이지만 그렇게 써야할 수 밖에 없는 기사들을 탓해야 할 것이 아니라..우리자신을 먼저 되돌아 보아야 할 것같다.
<참고문헌>
-신문 읽기의 혁명 - 손 석 춘
  • 가격1,1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16.03.12
  • 저작시기2016.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99647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