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몽인(柳夢人)이 바라본 현실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유몽인(柳夢人)이 바라본 현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유몽인(柳夢人)이 바라본 현실!!!>


Ⅰ. 문제제기

Ⅱ. 본론

Ⅲ.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은 난생 처음 들어본 것이라 글이 상당히 흥미로웠다. 이는 당시 개가를 금지하는 법이 시행 된지 얼마 안 되었을 당시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아무리 법이 지엄하여도 인간의 정은 마음대로 되는 것이 아니 라는 것 또한 잘 알려주고 있는 글이었다.
다섯 번째로, “포쇄별감 채수의 눈물”은 평소 아무리 지엄한 척 하고 아닌 척 해도 결국 사대부 역시 색에 약한 모순을 보여주는 이야기다. 기녀는 안되고 천한 종은 된다는 것인가? 참 이해하기 힘들었지만, 그래도 사대부의 썩어서 독한 냄새가 나는 속을 몽땅 보여주는 이야기였다.
여섯 번째로, “정려문의 허실”은 당시 사회에서 아무리 정절을 강조해도 먹히지 않음을 보여주는 이야기다. 정말 정절을 지키지 않는 여인에게도 정려문이 주어지는 당시의 어이없는 상황을 통렬하게 풍자하고 있다.
일곱 번째로, “네가지 속담의 유래”는 서얼 출신이 장원급제를 했으나 취소를 당하며 양반의 계집종과 사통하는 등 당시의 세태를 너무나도 실감나게 묘사하고 있다.
위와 같은 이야기들은 당시의 사회상을 전달하는데 만 그친 것이 아니라, 사회상을 고발하고 그 속에 숨겨진 모순을 은근스레 들춰내어 다들 한번씩 반성해보고 생각해 보게끔 하였다는데 의의가 있다.
이야기 속에 뼈를 담음으로써 현실을 풍자한 것이다.
이런 이야기들은 현재 우리 사회의 모습에도 교훈으로 삼을 만한 내용이 제법 많다.
Ⅲ. 결론
살펴본 글과 작품들은 전체 중 일부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물론 이것들로 유몽인의 전부를 알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이런 몇몇 작품을 통해 유몽인이 글로 나타내고자 하는 사회현실이 어느 정도 드러났으리라 생각된다.
분명한 것은 유몽인은 시대의 기류에 따라 여기저기 옮겨다녔던 철새인도 아니었고, 자신의 주관을 분명하게 가졌었다. 그래서 시련을 겪었지만 그로 인해 그의 글 속에서는 기발하고 참신한 표현들로 사회 모습이 표현되어 있다.
그리고 정말 확실한 것은 그는 쓸데없는 소리로 뭇 사람을 현혹시킨 것은 절대 아니라는 것이다.
그의 글 속에는 그의 눈으로 들여다본 당시의 어지러웠던 사회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을 뿐이다.
이번 글을 계기로 부족하지만, 유몽인에 대한 인식이 조금이나마 바뀌었기를 기대해 본다.
참고문헌
신익철, 유몽인 문학 연구, 보고사, 1988.
김영운, 유몽인의 문학론 연구, 서울: 高麗大學校, 1988. (학위논문)
조동일, 한국문학통사, 지식산업사, 1994.
  • 가격1,2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18.11.27
  • 저작시기2018.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7208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