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철학사상사 - 문명내의 충돌 - 제 11장 - 문화 간의 대화를 다시 시도하기 위한 변론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중국철학사상사 - 문명내의 충돌 - 제 11장 - 문화 간의 대화를 다시 시도하기 위한 변론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I. 들어가며
II. 서구 발전 경로에 대한 사실과 가까운 재구성
III. 이슬람의 실제적인 모습에 주목하기를 진심으로 부탁하며
IV. 서구와 회교 간의 대화의 틀을 넘어서 보는 것에 대하여
V. 근대의 메시지-하나의 제안
VI. 전망
참고문헌

본문내용

의 경우 내전을 낳는다.
불행하게도 여러 문화권에서는 근대화를 통한 다원성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갈등의 정치화가 심해지고 있으며 무엇보다 갈등의 완화를 위한 물질적 기반이 사라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선 전제와 독재 같은 단순하고 근본주의적 해결책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유혹은 커진다. 그러나 유럽의 세계대전과 유태인 학살과 같은 고통스러운 경험을 보라. 결국 동일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름길은 없다.
VI. 전망
문화 간의 대화가 본질주의적 세계관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는 유럽의 역사를 그 전체적인 복합성을 통해 인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와 관련해 ‘열린 공화국’이 유럽의 성과라고 파악하는 디터 오베른되르퍼의 설명이 도움이 될 것이다. “공화국적 헌법 국가 자체는 유럽에서도 독일에서도 그 역사와 문화에 내재하는 당연하고 논리적인 결과가 아니었다. 그것은 여기에서도 먼저 오랜 투쟁을 통해 지배적인 전통을 극복한 후에 가능해진 것이다.”이런 인식을 따르게 되면, 서구 외의 지역에서 점점 다양해지는 정치 질서, 문화적 갈등을 보는 시각도 자유로워진다.
세계의 근본적인 정치화 속에서 진행되는 국제적인 문화 논의의 핵심은 근대적 갈등의 문명화를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 성찰하는 것이다. 논쟁의 여지가 있는 정치적 갈등들은 모든 사회를 고려해 형성된다. 애매한 표현인 문화권을 넘어서는 해결책인 것이다.
로만 헤어초크 독일 전 대통령은 문화 외교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문화 간의 대화는 문화 내에 있는 차이를 인식하는 것에서 시작된다. 우리는 외국에서 우리 문화의 다양성을 소개하면서 동시에 독일과 유럽이 겪은 가장 결정적인 역사적, 정치적 경험에 대해 설명할 것이다. 그것은 바로 관대한 협력 속에서 인간적, 시민적으로 함께 사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우리의 외교적 문화 정책 노력을 통해 전할 수 있는 간접적이지만 결정적인 교훈은 바로 우리 스스로가 유럽에서 오랜 시간의 피를 흘리는 경험을 통해 배운 관용의 교훈인 것이다.
참고문헌
디터 젱하스, 『문명 내의 충돌』, 이은정 역, 문학과 지성사, 2008.
‘마키아벨리즘’, 네이버 국어사전, http://krdic.naver.com/detail.nhn?docid=12567300.
‘이슬람 근본주의’, 네이버 지식백과 시사상식사전,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71235&cid=43667&categoryId=43667.
  • 가격1,0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19.03.20
  • 저작시기2019.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9232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