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학교] 한국의 대중가요와 생활사 중간고사 ( 노트+족보 )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43
해당 자료는 10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0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영남대학교] 한국의 대중가요와 생활사 중간고사 ( 노트+족보 )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주차 : 노래는 기쁨이며 사랑이다

• 노래는 기쁨이다. 내 가슴 속이 기쁨으로 가득 차오를 때 귓전에 들려오는 온갖 소리는 모두 노래처럼 들린다. 새소리, 물 흘러가는 소리, 바람소리... 이 모든 것이 음악처럼 들리는 것은 내 가슴 속에 먼저 노래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 노래는 사랑이다. 내 가슴 속이 뭇 사물과 생명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가득 차 있을 때 귓전에 들려오는 일체의 소리는 모조리 사랑의 노래처럼 들린다. 솜털이 보송보송한 알에서 갓 깨어난 봄 병아리의 삐악거리는 소리, 저녁나절 공터에서 아이들의 축구공을 차며 떠드는 소리, 고기 굽는 연기가 자욱한 선술집에서 술꾼들의 왁자지껄 떠드는 소리조차도... 이 모든 것이 음악처럼 들리는 것은 내 가슴 속에 먼저 노래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 교재 : 번지 없는 주막 )
• 노래는 좋은 소리이다. 들어도 들어도 싫지 않은 그 소리!
• 여러분들에게 그 소리는 과연 무엇일까? 어떤 사람은 어머니의 잔잔한 음성이라고도 하고, 또 어떤 이는 사랑하는 사람의 음악과도 같은 향그런 목소리라 말하기도 한다.
• 나는 일찍이 사물의 철을 알기 전에 어머니를 여의었으므로 이 세상에서 가장 그리운 것이 바로 어머니의 목소리이다. 나는 어머니가 어떤 목소리를 가지셨을지 몹시 궁금하다. 어머니는 당신의 종생을 어느 정도 짐작하고, 포대기에 싸인 나를 바라보며 나직하고도 물기 머금은 목소리로 내 이름을 자주 부르다가 기어이 목이 메었을 것이다.
• 그래서 나는 시시때때로 내가 언젠가 들었을 어머니의 자애로우신 음성을 유추해 보기도 하고, 온갖 그리움의 상상에 빠지기도 한다. 대자연이 내 가슴속으로 보내오는 소리들, 이를테면 바람소리, 천둥소리, 눈 나리는 소리, 처마 끝에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 이른 봄 목련나무 가지 끝에 앉아 우는 새소리... 이 모든 것에서 나는 어머니의 목소리를 살아있는 듯이 생생하게 느낀다.
• 1920년대의 대표시인 한용운 선생은 ‘나는 향기로운 님의 말소리에 귀먹고...’ 라고 말하면서 님의 말소리를 음악과 향기에 비유했다. 조선시대에 가곡으로 널리 불려진 ‘상사별곡’의 한 대목은 님의 말소리에 대한 갈망을 다음과 같이 전한다.

본문내용

제 1 강 : 노래는 기쁨이며 사랑이다

• 노래는 기쁨이다. 내 가슴 속이 기쁨으로 가득 차오를 때 귓전에 들려오는 온갖 소리는 모두 노래처럼 들린다. 새소리, 물 흘러가는 소리, 바람소리... 이 모든 것이 음악처럼 들리는 것은 내 가슴 속에 먼저 노래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 노래는 사랑이다. 내 가슴 속이 뭇 사물과 생명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가득 차 있을 때 귓전에 들려오는 일체의 소리는 모조리 사랑의 노래처럼 들린다. 솜털이 보송보송한 알에서 갓 깨어난 봄 병아리의 삐악거리는 소리, 저녁나절 공터에서 아이들의 축구공을 차며 떠드는 소리, 고기 굽는 연기가 자욱한 선술집에서 술꾼들의 왁자지껄 떠드는 소리조차도... 이 모든 것이 음악처럼 들리는 것은 내 가슴 속에 먼저 노래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 교재 : 번지 없는 주막 )
• 노래는 좋은 소리이다. 들어도 들어도 싫지 않은 그 소리!
• 여러분들에게 그 소리는 과연 무엇일까? 어떤 사람은 어머니의 잔잔한 음성이라고도 하고, 또 어떤 이는 사랑하는 사람의 음악과도 같은 향그런 목소리라 말하기도 한다.
• 나는 일찍이 사물의 철을 알기 전에 어머니를 여의었으므로 이 세상에서 가장 그리운 것이 바로 어머니의 목소리이다. 나는 어머니가 어떤 목소리를 가지셨을지 몹시 궁금하다. 어머니는 당신의 종생을 어느 정도 짐작하고, 포대기에 싸인 나를 바라보며 나직하고도 물기 머금은 목소리로 내 이름을 자주 부르다가 기어이 목이 메었을 것이다.
• 그래서 나는 시시때때로 내가 언젠가 들었을 어머니의 자애로우신 음성을 유추해 보기도 하고, 온갖 그리움의 상상에 빠지기도 한다. 대자연이 내 가슴속으로 보내오는 소리들, 이를테면 바람소리, 천둥소리, 눈 나리는 소리, 처마 끝에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 이른 봄 목련나무 가지 끝에 앉아 우는 새소리... 이 모든 것에서 나는 어머니의 목소리를 살아있는 듯이 생생하게 느낀다.
• 1920년대의 대표시인 한용운 선생은 ‘나는 향기로운 님의 말소리에 귀먹고...’ 라고 말하면서 님의 말소리를 음악과 향기에 비유했다. 조선시대에 가곡으로 널리 불려진 ‘상사별곡’의 한 대목은 님의 말소리에 대한 갈망을 다음과 같이 전한다.
자나깨나 깨나자나 님을 못보니 가슴이 답답
  • 가격1,400
  • 페이지수43페이지
  • 등록일2020.09.21
  • 저작시기2020.9
  • 파일형식압축파일(zip)
  • 자료번호#1136721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