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학에게묻다) 사람들은 삶을 살아가면서 뜻하지 않게 폭풍을 만난 후 고통받기도 한다. 교재와 영상강의 10장의 “삶의 폭풍 지나가기”를 참고하여(기타 자료 참고 가능),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설명한 후, 외상을 극복하고 외상 후 성장을 이루기 위해 할 수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심리학에게묻다) 사람들은 삶을 살아가면서 뜻하지 않게 폭풍을 만난 후 고통받기도 한다. 교재와 영상강의 10장의 “삶의 폭풍 지나가기”를 참고하여(기타 자료 참고 가능),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설명한 후, 외상을 극복하고 외상 후 성장을 이루기 위해 할 수 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외상후 스트레스의 개념과 진단
2, 외상후 스트레스의 기원과 증상
3, 외상 후 성장의 개념과 의의
4, 외상 후 성장의 요소
5, 외상을 극복하고 외상 후 성장을 이루기 위해 할 수 있는 일

참고문헌

본문내용

적 안녕감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김교헌, 1992; Pennebaker, 1988).
3) 정신화
정신화는 자기와 타인의 “사고와 감정에 대한 사고와 감정”(Allen, Fonagy, & Bateman, 2008)으로 개인의 욕구, 감정, 신념 등에 기초하여 자신과 타인의 행동의 의미를 내재적, 외현적으로 해석하는 능력이다(Fonagy, 1991). 정신화는 크게 자기와 타인이라는 대상의 차원, 암묵적, 그리고 명시적 정신화라는 기능의 차원, 그리고 인지적 그리고 정서적 정신화라는 내용의 차원으로 살펴볼 수 있다(이수림 외, 2014; Fonagy & Bateman, 2004).
5, 외상을 극복하고 외상 후 성장을 이루기 위해 할 수 있는 일
정신적인 외상을 극복하고 다시 제자리로 돌아간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사람의 심리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마음속에 자신이 겪은 사건과 경험, 감정들이 고스란히 남아있게 마련이다. 아무리 어린 시절이라도 심각한 상처는 분명이 상처가 남아 있게 되고 그것은 부지불식 간에 살아나면서 고통을 준다. 심지어 스스로의 정신을 왜곡하고 혼란에 빠지게도 한다. 우리가 어떤 이유로든 극심한 충격을 받으면 우리의 뇌 어디에선가는 그것에 관련된 기록이 있고 그것들은 어떤 계기가 되면 다시 살아날 수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평소에 자신의 감정과 인식에 솔직해야 하고 자신이 경험한 일들에 대해 적절한 평가를 내리고 대처해야 한다. 외상을 극복하고 외상 후 성장을 이루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꼽으라면 나는 첫째로 스스로의 마음을 인식하고 기록하는 것을 말하자고자 한다. 하루하루 살아가면서 느끼는 사소한 감정의 궤적을 짚어보고 이것이 나에게 어떤 감상을 주었는지 생각해보되 그 감정을 인정하고 수용하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외상후 스트레스의 경우 스스로에게 일어난 부정적인 감정을 억누르려고 의식하지만 이것은 오히려 도움이 되지 않는다.
두 번째는 스스로가 좋아하는 것들의 목록을 적어보는 것이다. 버킷리스트처럼 심각한 것이 아니라 그냥 소소하게 일상에서 즐기고 좋아하는 사물이나 일들을 떠올려보자는 것이다. 이를 통해 외상으로 침잠해 있던 나의 심리를 환기시키고 긍정적인 일상으로 전환하자는 것이다.
세 번째로는 규칙적인 일상을 회복하자는 것이다. 아파본 사람은 알지만 앓게 되면 모든 것이 귀찮고 성가셔서 하던 일도 안 하게 되고 포기하면서 일상의 루틴을 잃어버리게 된다. 이것은 다시 병적인 기분을 부추기고 마음은 악순환 속으로 빨려들어가게 돼서 헤어나오지 못하게 된다. 잠을 설쳤어도 기상과 취침 시간을 지키고, 끼니마다 정성스럽게 밥을 챙겨먹으면서 에너지가 소진되지 않도록 챙겨야 한다. 몸을 무리해서 평소보다 피곤해지면 마음도 지치고 부정적인 생각이 날 수 있기 때문에 규칙적이고 건전한 생활양식을 통해 심신의 안정을 가져야 한다.
네 번째, 아파도 가족이나 친구들과의 소통을 게을리하지 말자. 자신에게 힘을 주고 소중한 존재는 가족과 친구, 나를 잘 알고 이해해주는 지인밖에 없다. 그들에게 의지한다는 마음보다 그냥 하던 대로 만나서 이야기하고 가족과 밥을 먹으면서 인간관계를 악화시키지 않아야 한다. 자신의 컨디션이 좋을 때는 희희낙락하고 안 좋으면 잠적해버리는 회피적인 대처는 인간관계는 물론이고 극복에도 좋지 않다.
다섯 번째, 그래도 이때까지 버틸 수 있었던 스스로의 강점과 장점을 확인하고 강화하자. 삶은 기술이자 태도다. 우리가 사는 일상에는 노력으로 일상다워진다. 운동을 하고 요리를 배우고 청소를 하면서 자신의 장점을 깨우고 늘려가면서 스스로 강해지는 것을 느껴보자.
참고문헌
심리학에게묻다.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출판문화원
  • 가격5,000
  • 페이지수7페이지
  • 등록일2021.11.17
  • 저작시기2021.1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5877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