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이슈 분석_사법고시 부활 과연 필요한 것인가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시사이슈 분석_사법고시 부활 과연 필요한 것인가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개천에서 용 나오는 사법고시, 부활할 수 있을까.
2. 로스쿨은 현대판 음서제?
3. 능력주의는 공정한가? (Feat. 공정하다는 착각 by 마이클 센델 교수)
4. 마치면서

본문내용

故 노무현 前 대통령은 다양한 역사적 평가를 받고 있지만, 어쨌든 대한민국을 조금 더 수평적인 사회, 특권 없는 사회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1973년부터 사법시험을 보기 시작해 3번째인 1975년, 만 30세의 나이에 사법시험(17회)에 합격하였다.

당시 사법시험 합격자 중 안대희 전 대법관과 더불어 단 둘뿐인 고졸 출신이었다. 다만 안대희는 말이 고졸이지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중퇴 학력이라 이미 배울 만큼 배운 사람이었으므로 사람들은 노무현만을 당시의 유일한 고졸 법조인으로 기억하곤 한다.

만약 지금과 같이 사법고시가 폐지되고 로스쿨만이 유일하게 법조인이 되는 길로 존재한다면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같은 걸출한 인물이 배출될 수 있었을까? 생각해 볼 일이다.

이르반 개천에서 용나는 시스템으로 불리는 사법고시의 부활이 폐지 5년 만에 대통령 선거의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에 대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간 입장이 서로 정반대 점에 있으면서 더욱 큰 화제를 불러오고 있다.
  • 가격6,500
  • 페이지수9페이지
  • 등록일2022.02.04
  • 저작시기2022.2
  • 파일형식기타(docx)
  • 자료번호#116300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