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ic 답안작성 매뉴얼(Manual)_주관식 행정법(전자책)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해당 자료는 10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0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Magic 답안작성 매뉴얼(Manual)_주관식 행정법(전자책)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 Contents

제1편 과연, 나의 답안을 좋은 값에 팔 수 있을까?
1. 영업사원 정신으로 무장하라.
2.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이다.
3. 출제자와 의사소통을 하라.
4. 논술형 시험은 자신의 입장이 무엇인지를 묻는 시험이다.
5. 상대방의 의도를 정확하게 파악하라.
6. 설득력을 갖춘 논리적 서술이 관건이다.
7. 개요작성을 하는 시간이 아깝다고 생각하지 마라.
8. 논거 마련하기와 판례의 제시
9. 비문을 주의하라.
10. 간결한 문장으로 표현하라.
11. 답안의 가치를 바꾸는 포장기술

제2편 답안작성의 단계적 접근
I. 사실관계의 파악 - “답안작성 사전 준비단계”
1. 정확하게 읽기
2. 법적 의미 있는 사실의 판별
3. 상상력 발동은 금지
4. 유사사례와의 혼동
II. 쟁점의 파악 - “쟁점의 정리”
1. 사례해결의 시작
2. 구체적 사건의 일반화
3. 묻는 말에 답하기
4. 복수의 쟁점
5. 쟁점의 정리
III. 관련법규의 검색 - “문제의 법적 검토(본론)”
1. 근거법조문 제시의 중요성
2. 참조조문의 활용
3. 복수의 관련법령
4. 흠결된 영역
5. 법규의 역사적 해석
IV. 학설 및 판례의 연결 - “문제의 법적 검토(본론)”
1. 학설의 제시
2. 판례의 소개
V. 자신의 입장의 결정 - “문제의 법적 검토(본론)”
VI. 사안에의 적용 - “문제의 법적 검토(본론)”
VII. 결론 맺기 - “사안의 해결”
1. 완성된 요약
2. 다른 학설에 따른 결론
3. 향후 방향성의 제시

제3편 형식적 방법론
I. 서 론
1. 행정법 답안작성이란...
2. 행정법 학습의 “왕도”는 있다.
3. 나쁜 답안을 쓰지 않는 것이, 좋은 답안을 쓰는 것이다.
Ⅱ. 답안작성 7단계
III. 형식적 방법론
1. 누가 봐도 좋은 답안
2. one sentence, one theme
3. 부제의 사용
4. 접속사의 활용
5. 좌측 및 우측 여백의 정렬
6. 제목만 포인트 조정
7. 따옴표 및 꺾음쇠 활용
8. 검토의 구분
9. 문제점의 제시
10. 하나의 문단
11. 목차의 고도화
12. 설문에 대한 적극적 대응
13. 차별화 전략
14. 맞춤법

본문내용

1. 영업사원 정신으로 무장하라.

1년 동안 준비한 시험은 한 순간에 의해 평가된다. 기도만 하고 시험장에 들어갈 것인가? 무작정 아는 것을 써 내려가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 타고난 문장력이라고 한 숨 쉬지 말자. 준비한 만큼 쓸 수 있다. 시험은 출제자와의 의사소통이다.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同價紅裳)라고 했다. 분명히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 과연 누가 봐도 좋은 답안, 물 흘러가듯 써 내려가는 답안은 무엇일까? 그리고 현실적 대안은 무엇일까? 나는 지금부터 내 답안을 채점자(평가자)에게 판매하는 영업사원이다.

2.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이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고 했다. 즉, 구슬이 낱알로 있으면 그냥 구슬일 따름이다. 하지만 그것이 목걸이의 형태를 갖추게 되면 그 가치가 인정될 수 있다. 행정법 지식이 아무리 탁월하다고 하더라도, 그것을 아는 만큼 답안으로 표현할 수 없다면 아무런 의미를 가지지 못한다. 누구도 그 사람이 어느 정도의 실력을 갖추고 있는지는 알 수가 없다. 그만큼 답안작성의 능력이 중요해지는 것이다. 논리적으로 표현하는 능력이 관건이다. 여기서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은 것은 바로 마지막 문제까지 답안을 완료해야만 목걸이는 완성되는 것이라는 점을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3문 끝까지 정상적인 수준으로 작성을 하고 저득점을 하는 사람은 없다. 마지막 정리가 힘들다면,「조립식 행정쟁송법」이라도 암기하고 들어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

3. 출제자와 의사소통을 하라.

행정쟁송법의 답안쓰기 역시 논리적 글쓰기의 하나라고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논술시험은 수험생과 채점자 사이의 쌍방향 의사소통으로 이해될 수 있다. 출제자는 시험문제를 통해서, 수험생은 자신의 답안을 통해서 서로 의사소통을 하게 된다. 문제 상황을 제공한 출제자에게 자신의 생각을 알리는 것이 바로 논술시험인 것이다. 논술이란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기술하는 것을 말한다. 행정쟁송법 시험을 딱딱하게 답안지를 채우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자. 항상 출제자와 서로 편안하게 대화하고 있다고 생각하라. 그럼, 이제부터 반드시 상대방을 설득해야 한다. 그만큼 의사전달이 중요하다(행정쟁송법 답안 작성의 과학적인 틀과 단계적 접근방법을 구하면서도, 개인적으로 지나치게 그 형식적 틀에 얽매이기를 바라지 않는다. 짧은 시간 내에 수험생에게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

4. 논술형 시험은 자신의 입장이 무엇인지를 묻는 시험이다.

논술시험은 서술형 시험의 일종이다. 따라서 같은 주관식 시험이기는 하나, 수험생의 지식과 정보만을 확인하는 퀴즈(quiz)와 같은 단답형 시험과는 구별된다. 또한 이러한 서술형 시험에는 ① 설명형 시험과 ② 논술형 시험이 존재한다. 설명형 시험은 약술(단문)을 말한다.

설명형 시험은 해당 논점에 대하여 잘 알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그 목적이 된다(지식테스트). 그러나 논술형 시험은 어떤 문제 상황에 대한 입장이 무엇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출제한다. 이러한 논술형 시험은 정확한 지식과 정보를 갖추고 있는지를 근간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설명형 시험과 유사하지만, 근본적으로는 자신의 입장을 분명하게 제시하도록 하고 있다는 점에서 서로 다르다.

사례문제는 논술형 시험에 해당한다는 점에서, 출제자는 상대방의 생각을 알고 싶어 한다. 단지 상대방의 지식수준만을 테스트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피평가자의 생각과 응용력을 묻고 평가하고자 한다. 이러한 점에서 쌍방향 의사소통이라고 볼 수 있다. 논술형 시험은 수험생의 문제인식 능력과 함께 문제해결 능력을 동시에 평가하게 된다. 논술형 시험은 「① 문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가? ② 문제인식을 명확하게 제시하고 있는가? ③ 문제의 해결방법을 제대로 내놓고 있는가? ④ 주장은 설득력을 갖추고 있는가? ⑤ 적절한 논거를 사용하고 있는가? ⑥ 해결 방법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는가? ⑦ 해결방법을 다각도에서 접근하여 모색하고 있는가?」 등을 평가하게 된다.
  • 가격10,000
  • 페이지수48페이지
  • 등록일2022.03.15
  • 저작시기2021.11
  • 파일형식아크로뱃 뷰어(pdf)
  • 자료번호#116483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