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탈미친중의 변화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본문내용

연령층에서 '싫다'가 '좋다'는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다. 일본은 '자녀에게 가르치고 싶은 외국어'(2.8%)와 '자녀 유학 보낼 국가'(5.4%)에서도 상당히 낮게 나왔다.
중국은 '두려운 라이벌'
20대를 제외한 나머지 연령층에선 중국을 '파트너'라기보다는 '라이벌'로 인식했다. 20대에서만 라이벌(43.1%)보다 파트너(56.5%)라는 답변이 높았다. '화이트칼라'는 파트너(51.3%), 블루칼라는 라이벌(61.1%)로 보는 응답이 각각 많아 '중국의 경제적 위협'에 대한 직업별 체감도 차이를 보였다.
중국 전문가들은 "중국의 경제가 계속 급성장해 한국을 앞지르고, 그에 따른 실질적 피해가 나타나기 시작하면 그동안의 반미 반일 감정과 비슷한 반중 감정이 본격적으로 생겨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가격1,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04.05.08
  • 저작시기2004.05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9311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