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 유생의 나날들을 읽고(정은궐 지음)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성균관 유생의 나날들을 읽고(정은궐 지음)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운 영혼이었으니까.
성균관에 겁 없이 입성한 윤희가 남장을 가장한 여인이었다는 것을 가장 먼저 알았고 유교사상을 바탕에 두던 조선시대에서 남존여비사상에 크게 어긋나는 일일지언 정 곁에 두고 지키고픈 마음에 이야기를 발설조차 않던 자네였기에 난 참 아쉬웠던 게야. 허나 떨어지면 섭섭할 잘금 사인방이기에 대과의 합격은 당연하지 않았겠는가. 이제 규장각으로 자네는 갈 터이지. 젊고 푸른 성균관 유생 시절의 걸오보단 좀 더 단단해진, 민초의 고통과 양반들의 당쟁 싸움도 껴안고 그 모든 것을 타파하기 위해 뛰어다닐 걸오 자네의 후일담을 기약 함세. 고마웠네. 짧게나마 자네를 만난 사흘이 모처럼 버드나무 아래 그늘에서 편히 낮잠을 잔 것 마냥 푸르렀다네. 곧 규장각에서 만나세. 그때까지 건강 하시게.
//끝//
  • 가격1,0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21.11.30
  • 저작시기2021.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5923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