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재일기, 석 달 간의 기록 - 의학적 사회상을 중심으로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묵재일기, 석 달 간의 기록 - 의학적 사회상을 중심으로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머리말
2. 이문건과 질병 치료
3. 16세기 조선의 의료 환경과 사회상
4. 맺음말

본문내용

할 수 있었던 것이다. 위의 논문, 48쪽.
4. 맺음말
현대에도 의학적인 부분이 중요하게 여겨지는 만큼(특히나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더욱 부상되기에), 과거 우리나라의 의학적 기술, 의료 환경에도 자연스레 관심이 갈 수밖에 없다. 현대의 의학 기술을 발전시키기에는 동떨어진 연구 자료이지만 16세기 조선인들이 놓인 의료 환경과 실태를 보며, 당대 사회상에 대한 연구를 펼치기에는 무리가 없다. 분명 인간의 건강과 수명에 기여하는 의학적, 의료적인 환경과 체계가 사회 모습에 기여하는 부분이 적지 않았을 테니 사회상 연구에 있어서 결코 간과해서는 안되는 점이다.
『묵재일기』에는 이문건이 가족의 안위에 대해 확실히 신경 쓰는 부분이 드러나고 이를 자신의 의술을 통해 많이 보여주기도 한다. 3개월간의 기록은 가족보다는 자신의 질환에 대한 이야기가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의학에 대한 그의 관심을 보여주고 나아가 당대 의료 환경을 보여주는 충분한 사료가 될 수 있다고 판단된다.
참고문헌
단행본
한의학대사전 편찬위원회, 2001, 『한의학대사전』, 정담
논문
김성수, 2013, 「『묵재일기』(默齋日記)가 말하는 조선인의 질병과 치료」, 『역사연구』, 24, 역사학연구소
  • 가격5,0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22.01.10
  • 저작시기2021.9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161783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