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영국 과학기술, 영국 정보화기술, 영국 산업기술, 영국 노동기술, 과학기술, 정보화기술, 산업기술, 노동기술]영국의 과학기술, 영국의 정보화기술, 영국의 산업기술, 영국의 노동기술 분석(영국, 과학기술)
본 자료는 3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해당 자료는 3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3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영국, 영국 과학기술, 영국 정보화기술, 영국 산업기술, 영국 노동기술, 과학기술, 정보화기술, 산업기술, 노동기술]영국의 과학기술, 영국의 정보화기술, 영국의 산업기술, 영국의 노동기술 분석(영국, 과학기술)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개요

Ⅱ. 영국의 과학기술

Ⅲ. 영국의 정보화기술
1. 교육 개선을 위한 프로그램
1) National Grid for Learning(NGfL)(http://www.ngfl.gov.uk/)
2) University for Industry(UfI)(http://www.ufi.org.uk)
3) 미래의 직능(Skills)
2. 접근 확대
1) IT for All 프로그램(http://www.itforall.org.uk)
2) 전자도서관
3. 경쟁 촉진
1) 전자상거래 활성화
2) 효율적이고 지속가능한 경쟁 촉진

Ⅳ. 영국의 산업기술

Ⅴ. 영국의 노동기술

참고문헌

본문내용

무역의 주도권이 유럽으로 옮겨간 사실과 밀접하게 관련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골드스톤과 포메란츠는 1620-90년 사이에 중국, 일본, 중앙, 동남 아시아 국가, 오토만 제국 등 대부분의 유라시아 국가들이 기후, 인구, 사회, 경제, 정치적 격변을 겪었으며 이러한 17세기 위기의 과정 속에서 점차 영국 등 유럽의 국가들이 대아시아 무역에서 배타적 주도권을 확립하여 간 사실을 지적하고 있다(Goldstone 1991, Pomeranz 1997).
왈러스틴은 산업혁명기의 기술혁신이 중요성을 가지게 된 것은 이 시기에 영국이 세계경제에서 주도권을 행사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Wallerstein 1989). 이는 영국이 세계경제에서 발휘한 지배력으로 말미암아 당시 영국을 중심으로 전개된 새로운 사업 확장 노력이 세계시장에서 독점 이윤을 장악할 수 있었으며, 이것이 산업과 기술의 영역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게 되어 사후적으로 그 중요성을 인정받게 되었다는 말로도 해석이 가능하다. 이를 국내적인 상황에 적용시키면, 부르주아 혁명을 겪은 후 영국의 자본가 계층은 국가권력을 자신이 유리한 방향으로 동원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들은 이후 대외 무역이나 제국주의 확대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였다는 사실과 대응시킬 수 있을 것이다. 이들은 전통적인 산업에서보다는 새로운 사업영역의 개발이나 독점을 통해 보다 많은 이윤의 기회를 엿보게 되었으며, 이는 영국이 세계경제의 주도권을 확보한 사실과 맞물려 대외무역을 통한 이윤확보 노력으로 집중되게 되었고 이러한 노력들이 사후적으로 기술혁신의 사례로 인식되는 경우를 낳았을 개연성이 있다고 할 수 있다.
Ⅴ. 영국의 노동기술
무스그레이브(P. W. Musgrave)는 19세기 중엽 이후 영국에서 기술교육의 발전을 고무한 ‘상수적(constant)’ 요인으로 가중되는 대외경쟁의 압력, 기술교육 개혁가들의 활동, 그리고 전쟁의 충격을 들었다. 이 중에서 앞의 두 가지 요인이 제1차 대전 이전까지 기술교육 발전을 자극한 주 요인이었다면, 대전 이후의 시기에는 전쟁의 충격이 가장 큰 동인이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제1차 대전 중 “이제 전쟁은 군인만큼이나 기술자 및 화학자의 전쟁임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라는 당대 과학자의 언급처럼, 전시의 경험은 과학기술인력의 중요성을 전 국민에게 인식시키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앞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실제로 양차 대전을 겪으면서 노동계급 역시 기술인력과 이를 양성할 수 있는 기술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기 시작하였다. 이처럼 두 차례에 걸친 세계대전이 준 충격이 영국에서 기술교육을 발전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면, 왜 대전시에 고조되었던 교육개혁의 열기는 종전과 더불어 약화되었는가? 그 요인을 알기 위해서는 영국사회를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한 국가의 교육제도는 그것이 배태되어 나온 해당 사회의 구조 및 특질로부터 분리될 수 없기 때문이다.
영국인들의 교육에 대한 사회적 태도는 정부 교육정책의 본질과 범위를 설정하는 데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시대에 따라서 정도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19세기말 이래로 영국 교육사에서 중요한 경향 중 하나는 대내적으로는 ‘기회의 균등(equality of opportunity)’이라는 사회정의를 실현하고, 대외적으로는 미국이나 독일 등 신흥공업국의 산업적 도전에 필적할 수 있는 교육제도를 창출하는 것이었다. 물론 기회균등에 대한 요구와 경제발전을 위한 산업적 필요간에는 갈등이 존재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샌더슨(M. Sanderson)의 연구에 의하면, 그 동안 영국에서는 전자가 너무 중시되어 산업적 효율성 추구의 측면이 과도하게 간과되어 왔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교육전통의 영향하에서 생산기술의 소유자이자 기술교육의 주 대상자였던 노동계급조차도 기술교육을 기피하였던 것이다. 이들 역시 전반적인 영국사회의 조류 속에서 기술교육을 일반 교양교육에 비하여 한 차원 낮은 것으로 간주하였다. 근본적으로 일반 교양교육에 대한 노동계급의 집착은 상당한 정도로 당시 영국의 산업구조에 연결되어 있었다. 왜냐하면 당시에 사무직 종사자가 사회적으로 높은 평판과 경제적인 이점을 누릴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일부 노동자들은 자신의 직종과 관련된 기술 및 지식 습득에 관심을 보였지만, 여전히 망설이는 태도를 떨쳐버리지 못하고 있었다. 이들은 기술교육에의 참여가 기존 사회의 계층구조에서 자신들을 ‘종속된 지위’로 고착시키는데 이용될 수도 있음을 우려하였던 것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퍼시경(Lord Percy)은 기술교육을 ‘예속에의 징표’로 간주하는 노동계급의 편협한 태도를 비판하면서, 이로 인해 노동계급은 오히려 자신들에게 돌아올 수도 있는 이점을 상실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19세기 중엽 이래로 과학기술교육과 관련된 논의의 중심 주제는 국가의 교육제도를 점증하는 대외 산업경쟁이나 기술의 급속한 발전이라는 변화하는 경제적 환경에 적합하게 개혁해야 한다는 점이었다. 이러한 요구에 대해 영국은 나름대로 반응을 하여 왔지만, 기술교육은 여전히 낙후 상태를 면치 못하였다. 여러 요인들이 이에 작용을 하였지만, 노동계급의 입장에서 볼 때 무엇보다도 근본적인 것은 시대적 흐름이 국가경제라는 커다란 틀 속에서 기술교육의 문제를 고려할 것을 요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줄기차게 자신의 계급적 이익추구라는 ‘근시안적’ 관점에 매달려 왔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과학기술에 대한 노동계급의 인식이 호전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20세기 전반기 동안에 TUC 및 노동당의 교육정책에서 기술교육은 계속하여 ‘부차적인(secondary)’ 위치에 놓여져 있었다.
참고문헌
김기국(1999) / 영국의 과학기술체제와 정책,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류석상(1998) / 영국의 정보화 추진 비전과 전략, 한국정보문화진흥원
박경선(1996) / 영국의 기술예측현황,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이병욱(2009) / 세계적인 디자인 강국으로 도약시키는 영국의 기술 교육, 한국산업기술재단
정성훈(2011) / 영국의 산업기술 지역 R&D 현황 및 특성, 한국행정학회
정초시(2010) / 한국과 영국의 노사관계 비교, 한국산학기술학회

추천자료

  • 가격2,300
  • 페이지수11페이지
  • 등록일2013.07.18
  • 저작시기2013.7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862659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