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의 의미와 목적을 읽고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종교의 의미와 목적을 읽고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종교의 의미와 목적
루돌프 오토 : “거룩함”의 핵심
루트비히 포이어바흐 : 필수 불가결한 것의 반전
미르치아 엘리아데 : 통합적 세계관으로서의 현상학
윌리엄 제임스 : 종교경험의 다양성
제임스 프레이저 : 주술, 종교, 과학
후설의 철학적 현상학

본문내용

출신의 철학자라고 할 수 있을까? 어쨌거나 그는 철학은 엄밀한 학문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렇기에 관찰자와 관찰대상의 분리는 그 대상을 완전하게 이해 할 수 없다고 그는 생각을 했다. 그렇기에 그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고민을 했다.
먼저 후설에 의하면 관찰자의 의식은 관찰 대상이 있기 전까지 텅 빈 그릇과도 같다고 할 수 있겠다. 그 그릇을 관찰대상이 채워주는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분리되어 있을 때는 그것이 왜곡된 형태로 받아들여 질 수 있다. 그렇기에 이것을 하나로 묶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후설은 보았다. 그것이 바로 가로치기 x+y라는 두 항을 하나의 항 (x+y)로 보는 것이다. 즉 관찰자와 그 대상의 합일이라고 볼 수 있겠다. 그 안에서의 것은 판단중지이다.
어떻게 보면 종교학이라는 것도 같다고 할 수 있다. 종교를 바라보는 자와 종교적 삶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그 대상이 될 것이다. 종교적 사람을 바라보는 그 관찰자의 묘사는 분명 그들의 움직임 그들의 주장하는 내용을 세밀하게 기록하고 남길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과연 그렇다고 해서 그 종교를 이해했다고 말 할 수 있는가? 사실 알고 보면 우리는 그들의 행동만을 관찰했을 뿐 그들의 그 구조에 대해서는 우리는 알 수 없다. 이것은 한 종교적 전통에서 종교적 삶을 영위하고 있는 사람들과 다른 종교적 전통에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이해에 대한 차이도 역시 여기서 발생한다.
후설의 문제제기는 바로 여기서 그 타당성을 찾을 수 있다. 종교학자가 아무리 경험적으로 관찰되어 온 것을 매우 논리정연하게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종교적 삶을 살아가고 있는 그들의 진정한 마음은 이해 할 수 없다. 평생을 온갖 고행을 하는 사람들을 묘사 할 수는 있지만 이해할 수는 없다. 이것은 종교학자와 종교적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관계, 그리고 각기 다른 종교전통에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 사이의 관계에서도 드러난다고 할 수 있다. 그렇기에 후설의 주장은 매우 정당하다.
그러나 후설의 논의가 단지 가로치기에 머물렀다는 점에서 그 한계가 있다. 그러나 스미스의 경우는 일종의 합치의 과정에서 하나의 관찰자와 그 대상의 동질성을 파악한다. 그것은 바로 인간의 전체적인 것에 해당하는 바로 신앙이라는 점이다. 여기서 후설의 한계를 넘어선 다고 할 수 있겠다. 신앙이라는 점에서 이해가 가능하고 바로 이러한 이해가 하나의 진보적 발달 이라고 할 수 있겠다.

추천자료

  • 가격1,0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16.04.21
  • 저작시기2016.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0051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