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비평론] 남겨진 자들의 언어 소통 - 케이케이의 이름을 불러봤어를 읽고 비평하다-
본 자료는 미만의 자료로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닫기
  • 1
  • 2
  • 3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현대비평론] 남겨진 자들의 언어 소통 - 케이케이의 이름을 불러봤어를 읽고 비평하다-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1. 작품선정이유

2. 본론

3. 결론

본문내용

나’에게 있어서, ‘케이케이의 젖은 몸’이 樂이 아니라면 달리 무엇이 樂이겠는가.
3. 결론
<케이케이의 이름을 불러봤어>는 죽은 ‘케이케이’와 ‘아들’에 대해 남겨진 자들이 부르는 추모곡이다. ‘나’와 ‘해피’는 고통의 기억을 공유한 후에야 서로의 언어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었다. 두 사람의 소통은 언어적 차이로 인해 한 바퀴를 더 돌아야했지만, 같은 언어를 사용한다고 해서 소통이 보다 쉬운 것은 아니다. 아마도 세상의 모든 소통이란 ‘나’와 ‘해피’가 겪은 것과 마찬가지일 것이다. <케이케이의 이름을 불러봤어>는 인물의 설정, 간결한 사건의 전개 등을 통해 ‘소통’이란 것의 본질을 명확하게 논하면서 서정성까지 보유했다. 비록 미흡한 소견이지만, <케이케이의 이름을 불러봤어>는 수작임에 틀림없다.
  • 가격600
  • 페이지수3페이지
  • 등록일2018.03.17
  • 저작시기2018.3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1049030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