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지적인 사람인가 감정적인 사람인가’
본 자료는 2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 5
  • 6
해당 자료는 2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2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나는 지적인 사람인가 감정적인 사람인가’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있고, 직장생활도 역시 그렇다. EQ가 높은 상사와 EQ가 낮은 상사의 특징은 뚜렷이 나타난다. EQ가 높은 상사가 있을 때는 직원들간의 관계가 원만하고 업무도 능률적이지만, EQ가 낮은 상사가 있을 때는 부서의 동료들간에 관계가 부드럽지 못하고 상사와 부하직원간 관계도 원만하지 못하여 업무수행이 별로 효율적으로 이루어 지지 않았다. 너무도 대조적인 결과이다.
살아가는 동안 '스트레스 받는다.'라는 말을 한번도 사용해 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이런 경우 스트레스란 한 개인이 주관적으로 느끼는 신체적 심리적 불편감을 말한다. 심리학자들이 권하는 스트레스 대처법에는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고, 가능하면 많이 웃고, 자신감을 갖도록 하는 것이다. 또한 항상 긍정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흥분했을 때 일단은 흥분을 가라 앉혀야 한다. 약간의 스트레스는 귀찮아하거나 성가셔 하지 말고 도약의 발판으로 삼으려는 마음자세를 갖는 것이 좋은 대처 방법의 동시에 스트레스를 통제하는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아이의 정서나 행동은 많은 부분이 가정 내에서 형성된다. 왜냐하면 가정이 바로 아이가 경험하는 최초의 세계이기 때문이다. 특히 부분의 양육태도나 정서 상태는 아이가 세상 사람이나 사회에 대한 상을 형성해 가는데 큰 영향을 준다. 내 주변에서도 많이 보아 왔듯이 가정의 불화나 결손 가정의 아이들은 올바른 환경에서 자라지 못해 거의 대부분이 범죄를 저지른다. 이 책에서도 나오듯이 부모는 아이에게 큰 영향을 준다. 그만큼 부모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참다운 부모의 역할이란 모든 어려움을 다 막아주고 해결해 주는 방패막이 아니라 스스로 자신의 어려움을 극복 할 수 있다는 믿음과 용기를 주고 힘들고 지칠 때 돌아와 위로를 받을 수 있는 편안한 안식처가 되는 것이다.
부모뿐만 아니라 학교 교육도 중요하다. 이제까지 학교에서의 교육은 머리만 강조해 왔다. 즉 지적인 교육하는 장소가 되어서는 안 된다. 정서의 발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현재 우리 교육은 많은 아이들을 심리적 기형아로 만들어 가고 있다. 교육 개혁안은 바로 학교에서의 EQ교육을 강조한다고 볼 수 있다. 가정에서 EQ교육을 하는데 부모의 EQ가 중요하듯이 학교에서는 교사들의 EQ수준이 중요한 문제가 된다.
EQ교육에서 기본적으로 가르쳐야 할 것은 자신의 감정인식, 감정을 통제하는 능력, 감정입 능력이다. 이런 것이 진정하게 EQ교육이 뿌리내리는 방식이다.

키워드

교육학,   심리학,   EQ,   IQ,   지적,   감정
  • 가격500
  • 페이지수6페이지
  • 등록일2004.01.08
  • 저작시기2004.01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1682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