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트검프 감상문 (정신지체)
본 자료는 1페이지 의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여 주세요.
닫기
  • 1
  • 2
  • 3
  • 4
해당 자료는 1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차

1. 내가 이영화를 선택하게 된 동기

2. 영화 내용

3. 영화를 보고 나서 나의 감상..

4. 미국의 근대사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부분들...

5. 포레스트 검프의 `바람`을 바라보는 `깃털`들의 자세..

6. 깃털의 상징성에 대하여..

7.‘바람’을 바라보는 ‘깃털’들의 자세

본문내용

검프>에서의 ‘대항문화’ 또한 ‘주류문화’와 마찬가지로 우리가 타고 움직일 수 있는 ‘바람’이며 결코 무가치한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그리고 그것은 결코 역사에 묻힌 ‘죽은 문화’가 아닌 우리가 다시 만들어 갈 수 있는 ‘살아있는 문화’임도 알아야 한다. 1960년대 미국에서의 ‘대항문화’는 영화 <포레스트 검프>에서 나타나듯이 ‘있어서는 안될 문화’로 인식되어 왔지만 그 기본 정신은 우리 사회의 약자들을 위해 , 그리고 역설적으로 우리 사회의 강자들을 위해 ‘없어서는 안될 정신’으로 인식되어 왔다. 즉, 기존 강자들에 대한 약자들의 ‘대항정신’이라는 ‘대항문화’의 기본 정신은 약자들의 권익을 신장시키고 강자들의 권력의 횡포를 방지하기 위해, 그리고 역설적으로 강자들의 사회 유지를 위해 우리 사회에 ‘없어서는 안될 정신’인 것이다. 당시의 "대항문화" 는 죽어 사라졌지만 ‘대항정신’은 ‘없어서는 안될 정신’으로 우리 사회에 살아 숨쉬고 있다. 그러한 살아 숨쉬는 ‘대항정신’으로 우리가 다시 만들어 가는 문화는 또 다른 ‘대항문화’로 탄생할 것이다. 바람’은 바꿔 탈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 바람은 결국에는 우리 ‘깃털’이 만들어 가는 것이다.
  • 가격500
  • 페이지수4페이지
  • 등록일2004.04.04
  • 저작시기2004.04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24576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