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시가][시가][설화][고대가요][향가][교려가요][고려속요][경기체가]고전시가 심층 분석(고전시가 형식, 고전시가와 설화, 작품분석, 고대가요, 향가, 고려가요, 고려 속요, 경기체가, 시조, 후기가사)
닫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44
  • 45
  • 46
해당 자료는 10페이지 까지만 미리보기를 제공합니다.
10페이지 이후부터 다운로드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소개글

[고전시가][시가][설화][고대가요][향가][교려가요][고려속요][경기체가]고전시가 심층 분석(고전시가 형식, 고전시가와 설화, 작품분석, 고대가요, 향가, 고려가요, 고려 속요, 경기체가, 시조, 후기가사)에 대한 보고서 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론

Ⅱ. 고전시가 형식
1. 운, 리듬, 율격
1) 운
2) 리듬
3) 율격
2. 시행 및 시편 구성
1) 시행
2) 시편
3. 음악과의 관계

Ⅲ. 고전시가와 설화

Ⅳ. 작품분석
1. 고대가요
1) 구지가
2) 정읍사
2. 향가
1) 서동요
2) 처용가
3. 고려가요
4. 고려 속요
1) 정과정
2) 가시리
3) 동동
4) 청산별곡
5) 서경별곡
5. 경기체가
6. 시조
1) 이화에 월백하고 ˜이조년
2) 이 몸이 죽어죽어 정몽주
3) 방안에 혓는 촉불 ˜
4) 어져 내일이야 ˜
5) 동짓 기나긴 밤에 ˜
6) 강호사시가 맹사성
7) 도산십이곡 퇴계. 재도론적 문학관
8) 가노라 삼각산아 ˜ 김상헌
9) 강산 죠흔 경을 ˜ 김천택
10) 전원에 나믄 흥을 ˜ 김천택
11) 백구야 말 물어보자 ˜ 김천택
12) 초암이 적료한데 ˜
13) 나모도 바히돌도
14) 가버슨 아해ㅣ들리
15) 싀어마님 며라기
16) 들에 동난지이 사오
17) 두터비 리 물고
18) 귓도리 저 귓도리
19) 개야미 불개야미
20) 창 내고저 창을 내고저
21) 갓나희들이 여러 층이오레 김수장
22) 논밭 갈아 기음 매고
23) 서방님 병 들여 김수장
7. 후기가사
1) 누항사 박인로
2) 선상탄 박인로
3) 일동장유가 김인겸
4) 용부가
5) 우부가
6) 농가월영가 정학유
7) 연행가 홍순학

Ⅴ. 결론

본문내용

남자는 그 윤리 규범이 잘못되었음을 입증하는 것이 아니고, 그것을 어기는 데서 어리석음이 드러난다는 것으로 비판되고 있다. 따라서 윤리 규범을 지키지 못한 사람이 속출할 정도의 사회상이 ‘우부가’의 비판 대상이다. 그리고 그것이 화제가 될 만큼 그러한 현상이 많이 목격되었음을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다.
6) 농가월영가 정학유
학습 목표
① 월령체 가사의 특징을 안다.
② 절후에 따른 풍속적인 행사와 놀이를 이해한다.
의의
① 월령가로서는 가장 규모가 큰 작품
② 조선 후기 농사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실학의 태도를 짐작할 수 있음
③ 우리말 노래로서 농업 기술의 보급을 처음 시도한 작품
작가의 태도
: 농민들에게 무엇인가를 깨우쳐 준다는 시혜 의식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작자는 계몽적인 태도를 지녔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우리말로 된 노래로 농업 기술의 보급을 시도한 점은 농민들의 입장을 고려한 것으로 작자의 농민에 대한 애정을 엿볼 수 있다.
※ 월령가
: 1년을 열두 달로 나누어 구성된 형식의 시가로 월령체가, 달거리라고도 한다. ?동동?, ?관등가?처럼 임을 여윈 여자가 열두 달의 명절마다 임을 그리워하는 내용의 것이 오랜 역사를 가지고 전승되어 온 것도 있는데 이는 내용에 따라 ‘청상요’라고도 한다.
달거리의 특징은 민요적인 것도 있고 개인의 작품도 있으나 모두 농민 생활의 반영이라고 할 수 있고, 세시기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세시의 형식을 지닌 시가의 형식은 달거리 외에는 없다.
7) 연행가 홍순학
작품의 특징
: 사해 가사로 작품의 길이가 매우 길다. 견문과 사실들에 대한 사실적이고 구체적인 묘사와 표현이 쓰였고, 시간과 여정에 따른 추보식 구성이다.
의의
: 김인겸의 ‘일동장유가’와 더불어 조선 전기의 양반 가사를 계승하는 대표적인 후기 가사 작품이다.
※이 작품은 여행에서 보고 들은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는데, 이런 내용은 흔히 산문으로 표현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런데 이 작품의 율문 양식으로 되어 있는 것은 그 당시 언어 생활의 어떤 관습과 관련이 있겠는지 생각해 보자.
▶ 연구 : 이 글(가사)은 여행을 하면서 견문한 것과 그것에 대한 감상을 표현하고 있으므로 요즈음 같아서는 산문으로 쓰여질 법한 글이다. 그러나 당시 우리 글은 ‘산문’이 충분히 발전되어 있지 않았다. ‘산문’은 어떤 대상을 꼼꼼하게 분석해 보고 따져 보는 정신이 어느 정도 성숙되어야 제대로 쓰여질 수 있는데, 당시의 우리글은 아직 그러한 정신으로 대상을 냉철하게 분석하는 훈련이 되어 있지 않았다.
▶ 풀이 : 이 글이 율문 양식을 취하고 있는 것은, 당신의 문학적 언어가 주로 ‘쓰기’와 ‘읽기’보다는 ‘낭독’과 ‘듣기’를 통해 전달되었음과도 관련된다. 인쇄 문환가 널리 대중적으로 보급되지 않았으므로, 한 권의 책을 누군가가 낭송하면 그것을 여러 청중이 듣는 식으로 글이 읽혀지곤 했다 .낭송을 통해 전달되는 것은 산문보다 운문 쪽이 더 효율적이기 때문에 이 글은 율문 양식, 즉 운문으로 쓰여졌다.
※ 율문 표현은 어떤 미적 효과를 거둘 수 있는지 생각해 보자.
▶ 연구 : 이 작품이 창작될 당시의 낭독법은, 오늘날 우리가 교실에서 하는 낭독과는 달리, 높은 소리로 박자와 선율에 맞추어 했었다. 서당에서의 글읽기를 연상한다.
▶ 풀이 : 율문 표현은 낭독(낭송)에 용이하다. 박자와 리들에 맞추어 낭독할 수 있으므로 읽고 듣기에 용이하며, 또 일정한 음악성을 지니므로 읽는 이와 듣는 이의 흥을 돋우어 주는 장점이 있다.
Ⅴ. 결론
원시시대 豊饒祭儀의 현장에서 행해지던 종합예술에서 발견할 수 있는 것이 우리 시가문학의 초기 형태다. 그리고 그 시대의 노래는 대체로 그 기능이나 효용성의 면에서 ‘열린’ 노래들이었다. 특별한 용도의 노래들이 별도로 존재했었다고 생각되지 않기 때문이다. 악곡과 함께 노랫말이 있어야 온전한 노래가 이루어질 수 있었는데, 그 노랫말이 바로 오늘날의 시문학에 상응하는 언어적 구조물인 것이다. 오늘날 그 흔적이나마 짐작할 수 있는 각종 呪文형태의 巫歌와 민요들을 제외한다면 소수의 상고시가들을 그 예로 찾아볼 수 있을 뿐이다. 풍요제의에서 공동체 구성원들을 하나로 묶는 ‘신내림’이나 ‘황홀경’, 또는 거기서 演行되던 歌舞의 형태로부터 노래가 구체화되기 시작했다면 결국 우리노래의 근원은 무속이 대표하는 종교 체험에서 발생되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비록 시대마다 표기 수단은 달랐지만, 우리의 고전시가는 정신이나 내용적 측면에서 시대적 한계를 초월하여 하나의 동질적 질서를 형성한다. 그리고 그것들은 대부분 노래로 향수되었다. 예컨대 판소리 등은 대표적인 서사문학이지만, 동시에 유려한 노래장르이기도 하였다. 가곡이나 시조 등이 상하가 모두 즐기던 양식으로서 사회적 통합의 양상을 보여 주었다면, 판소리도 그런 점에서는 마찬가지였다.
한시 역시 원래는 글자를 아는 지배층의 전유물이었지만, 후대로 내려오면서 민중적인 체취를 담기 시작하였다. 上代로 올라갈수록 민요와 창작가요의 경계가 불분명하다는 점까지 생각한다면, 적어도 고전시가의 범주에서 전승되고 있는 우리의 노래나 시가는 대체로 신분 계층에 구애받지 않고 즐길 수 있던, 사회적 공유물이었음에 틀림없다.
기독교의 도입과 함께 찬송가가 번역되었다거나, 근대화의 물결 등 우리 시가의 변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사건들이 많았다. 그에 따라 우리의 옛 시가는 새로운 모습으로 바뀌어갔고, 그 와중에서 신체시나 근대시, 현대시가 속속 출현하였다. 정치 경제 등 사회적 변화, 생활의 변화에 가장 민감하게 대응한 것이 우리의 시가라고 할 수 있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현대문학의 전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출발점을 알아야 하고, 그 출발점을 알기 위해서는 우리의 옛 시가들을 알아야 한다. 평지에서 어느 날 갑자기 돌출한 것이 현대시는 아니다. 향가와 고려노래, 고려노래와 조선노래 등이 각각 별개의 것들이 아니라 연속된 양식들이었음을 감안한다면 옛 노래들의 궁극적 변용체가 현대시임은 너무나 자명한 사실이다. 그 점에 대한 투철한 인식만이 현대에 들어와 끊어진 한국시가사를 완성시키는 대전제인 것이다.

키워드

  • 가격10,000
  • 페이지수46페이지
  • 등록일2007.01.14
  • 저작시기2021.2
  • 파일형식한글(hwp)
  • 자료번호#388375
본 자료는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장바구니